Text

[리뷰] 오페라의 유령 25주년 기념공연 실황녹화

작년에 썼다가 거의 1년 가량 묵혀둔 글입니다. 이대로 파묻어 두자니 허무하기도 하고 아깝기도 하여 공개합니다 : )

영국에 가서 직접 보고 온 지인으로부터 라민 팬텀(라민 카림루 Ramin Karimloo 가 연기한 팬텀)에 대한 애정표현을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서, 그리고 그가 부른 Till I Hear You Sing 이 참 마음에 들어서 (내가 이걸 부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이번에 오페라의 유령 25주년 기념공연 실황녹화한 걸 극장에서 상영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정말 기뻤다 (손녀딸이 있었더라면 껴안고 폴짝폴짝 뛰었을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3D상영도 아닌 주제에 2만원씩이나 받아먹는지. 어차피 아는 사람만 볼 거라는 걸 잘 알고 책정한 가격임에 틀림없었다. 약아빠진 사람들 같으니.

사람들이 몰리지 않는 대한극장에서 봤는데도 기획사의 예상이 적중했는지 토요일 저녁이라서 그랬는지 생각한 것보다 관객이 많았다. 2~3분 정도 늦게 입장해서 상영이 막 시작한 직후였는데, 마음이 다급해서 모처럼 들고간 녹음기를 켜는것도 잊고 말았다 - 경매장 장면이 끝나고 서곡이 연주될때 녹음을 시작하긴 했지만.

공연 실황 구석구석에 대한 설명은 필요치 않을 것 같다.

무대: 공연장 로열 앨버트 홀의 특성 탓인지 커튼과 배경은 실물이 아닌 영상(대형 프로젝션)으로 대체되었고 결정적으로 절정(클라이맥스) 장면에서 샹들리에가 떨어지지 않아 실망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은 것 같았다.

인물해석: 배우의 실력이 워낙 출중해서 미스캐스팅이라고 할 건 아니었지만 라울이 뜻밖에 대단히 터프하고 강한 캐릭터로 등장해서 위화감을 느꼈다. 또한 (마르고 닳도록 들었지만) 팬텀의 인간적인 매력이 많이 부각되어 팬텀-크리스틴-라울의 삼각관계가 강조되었다. 캐릭터 뿐만 아니라 결말의 연출에도 변화가 생겼는데 (어쩌면 이건 내가 잘못 생각한 건지도 모르겠다. 다른 공연이나 영화에서는 이 부분에 별로 신경을 안 썼으니까) 아마 이건 후속작 러브 네버 다이 (Love Never Dies) 에 이어지도록 의도한 게 아닐까 싶다.

배우: 팬텀 역의 라민 카림루야 뭐 말할 필요를 못 느낄 정도로 멋진 연기와 노래를 (나에게 이런 목소리, 아니 대충 비슷한 목소리라도 주어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보여주었고… 사실 가장 놀란 건 크리스틴 역의 시에라 보그스였다. 내가 좋아하는 맑은 (나쁘게 말하면 약간 간드러진) 목소리는 아니지만 노래는 아주 훌륭했으며, 무엇보다 연기가 너무 뛰어났다. 클라이맥스로 이어지는 시발점이라 할 수 있는 ‘돌아갈 수 없는길 (The Point of No Return)’ 에서의 연기는 뇌쇄적이라고 표현해야 할 만큼 매력이 넘쳤다. 크리스틴의 몸짓과 표정을 보며 ‘어쩌면 크리스틴은 망토를 뒤집어쓴 사나이가 팬텀이라는 걸 알고 있으면서 모른척 하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말이 필요없다. 직접 느껴보시길. (재생이 안되는 경우 YOUTUBE 동영상 주소)

올해 말에 브로드웨이 캐스팅으로 내한공연을 하는 모양인데… 갈까 말까 갈까 말까 이리저리 고민해 봤지만, 아마 가지 않는 쪽으로 기울어질 거 같다. 팬텀을 맡은 브래드 리틀의 솜씨야 재작년 갈라 쇼에서 충분히 느꼈는데, 크리스틴이 시에라 보그스가 아니라서 심드렁 한 걸까. 아니면 이미 좋은 좌석 구하기에는 너무 늦었다는 걸 알기 때문이겠지.

Text

미 법원의 삼성 vs. 애플 배심원 평결 가지고 이런저런 의견이 많은데… 일단 삼성이 잘못했고, 그런 평결을 받을 만 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서 다시 한 번 썰을 풀어보면:

삼성은 애플을 베꼈나?

베꼈다. 그것도 정말 노골적으로 베꼈다. 단말기 디자인에서부터 포장, 제품 사진까지 베끼지 않은 게 없다. 내가 아는 한 저렇게 전방위적으로 도용(이걸 도용이 아니면 대체 뭐라고 부르란 말일까)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는 삼성 말고는 없다.

http://konatamoe.com/20165267804 (삼성 갤럭시S는 애플 아이폰의 어떤 것을 얼마나 카피했을까?)

물론 이 단계에서 ‘저건 누구나 하듯 벤치마킹한 거지…’ 라고 생각하는 경우 여기서 끗.

백번 양보해서 베꼈다고 치자. 그런데 그게 법적으로 문제가 되나? 1조원이 넘는 엄청난 벌금을 물린다는게 정당한가?

여기에서 의견이 갈리는데… 나는 문제가 된다는 쪽이다.

http://hanagumi.tumblr.com/post/30178324451 (삼성이 침해한 애플의 디자인 자산에 대하여)

물론 삼성은 부품 생산에서부터 최종 완성품까지 거의 모든 영역을 다 커버하는 우수한 H/W 기술력과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고, 갤럭시 S 시리즈는 믿을 수 없을 만큼 가볍고 부품 사양이 좋다 (아이폰 딴건 몰라도 그놈의 무게는 정말…)

하지만 그게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고 본다. 특히나 디자인의 가치가 과거와는 비할 수 없이 중요해진 지금에 와서는 더더욱. 예를 들어 옴니아가 뛰어난 H/W 제조능력을 바탕으로 갤럭시 S 의 얇기와 화면크기와 무게로 출시되었더라도 과연 성공했을까?

Text

스마트폰: The Point of No Return

지지난 주말에 아이폰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 당연하게도(?) 그날 약속은 죄다 파토. 모든 연락 수단이 스마트폰에 의존하고 있었다는 현실을 뼈저리게 느낄 수 있었다 - 어쩔 수 없이 임대폰을 신청했다.

알고 보니 임대폰은 피처폰만 있다고 하더라. 아이폰 전에는 당연히 피처폰을 잘만 썼기 때문에 아이폰 5 나올 때까지 - 시기상으로 보면 딱 나올 때가 되었다 - 두세달만 버텨보자라고 생각했는데… 오산이었다.

전화와 문자 말고는 할 게 아무것도 없다. 전화는 원래 자주 안 하는 터라 문자라도 보내면서 시간을 때워야 할 텐데, 피처폰의 자판은 스마트폰의 QWERTY 자판과 도저히 비교가 안 되게 불편하다.

iOS 5 를 허덕거리면서 간신히 굴리고 있는 내 3Gs 의 현실은 너무나 선명하게 보여주는 화면 캡처

한편, 스마트폰이 얼마나 사람의 집중력이나 여유를 빼앗아 가는지 새삼스럽게 느꼈다. 쉴 새 없이 카카오톡을 확인하고 페이스북과 트위터 화면을 들여다보며 좋아요(like)를 날리거나 리트윗한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작은 행동들을 의식하지도 못한 채 시간을 빼앗기고 나면 깊은 생각을 할 여유라는 샘에는 어느새 물이 말라있다.

어느 고마우신 분 덕택에 다행히도 아이폰을 다시 찾을 수 있었고, 오늘 임대폰을 반납하고는 다시금 스마트폰의 세계, 그리고 distraction 의 세계로 돌아왔다. 2주 남짓한 피처폰 생활을 통해 다시는 그시절로 못 돌아가겠다는 걸 알아버렸으니, 앞으로는 어떻게 집중할 시간, 생각할 시간을 만들어낼 지 고민하는 수밖에.

Text

MacJournal 로 tumblr 에 글쓰기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더 편하게 글을 쓸 수 있을까 싶어서 - 웹이 불편해서 글을 안 쓰는게 아니면서도 - MacJournal 6 으로 업그레이드. 그러고 보니 MacJournal 5 도 질러 놓고선 한번도 글을 써 본 적이 없었다. 결국은 뭔가 스트레스 해소차 지르고 싶었는데 핑계가 필요했을 뿐.

그런데, tumblr 에디터 환경 설정을 마크다운(Markdown)으로 해 놨는데 이렇게 외부 에디터를 써도 되는지 모르겠다.

방금 테스트해봤더니 역시나 안 된다. 휴우우…

Text

컨슈머 리포트 ‘아이폰 4S, 갤럭시보다 못해’ 의 원문을 보니…

매일경제에 “美 컨슈머 리포트 “아이폰4S, 갤럭시S2보다 못하다!” 라는 기사가 떴길래 원문이 궁금해져서 찾아봤다. 

매일경제 기사보기 (via 다음)

컨슈머 리포트 기사보기 (영문)

아이폰 4S 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은 스마트폰에 대한 이야기는 기사 뒷부분에 나온다:

These pluses were not enough, however, to allow the iPhone 4S to outscore the best new Android-based phones in our Ratings. Those top scorers included the Samsung Galaxy S II phones, the Motorola Droid Bionic, and several other phones that boast larger displays than the iPhone 4S and run on faster 4G networks. (Technically, only the AT&T version of the iPhone 4S supports 4G, running on the carrier’s HSPA+ network at download speeds of about 14 megabits per second, the bottom rung of what is considered to be 4G network speed.)

하지만, 이런 장점들로는 아이폰 4S 가 최고의 신형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보다 나은 점수를 주기에 충분하지 않다. 최고 점수를 받은 스마트폰은 삼성 갤럭시 S2, 모토롤라 드로이드 바이오닉 등 아이폰 4S 보다 화면이 크고 더 빠른 4G 통신망에서 돌아가는 것들이다. (기술적으로 말하자면 AT&T 의 아이폰 4S 만 다운로드 속도 14Mbps 로 4G 통신망 속도의 기준을 통과하는 HSPA+ 에서 돌아가므로 4G 라고 할 수 있다)

Other phones that topped the iPhone 4S include the LG Thrill ($100 on AT&T), which has the ability to capture stills and videos in 3D, as well as display them on its 4.3-inch 3D display, and the Motorola Droid Bionic ($300 on Verizon), which also has a superb 4.3-inch, high-resolution (540 x 960) display, with excellent keypad readability under most lighting conditions, even in bright light.

그밖에 아이폰 4S 보다 좋은 점수를 받은 스마트폰은 LG 스릴 (AT&T, 100달러) 로 사진과 동영상을 3D 로 찍어 4.3 인치 화면에서 감상할 수 있다. 모토롤라 드로이드 바이오닉 (버라이즌, 300달러) 역시 훌륭한 4.3 인치 고해상도(540 x 960) 화면을 가지고 있는데, 키패드가 아주 좋아서 밝은 대낮에도 잘 보인다.  

느낌: 컨슈머 리포트는 아무래도 사양 위주로 평가하는 것 같다. 그렇다면 ‘써봐야 진가를 느끼는’ 애플 제품의 점수는 상대적으로 짜게 나올 듯. 

Photo
역시 스포츠카나 쿠페 스타일은 노란색이 예뻐 (Taken with instagram)

역시 스포츠카나 쿠페 스타일은 노란색이 예뻐 (Taken with instagram)

Photo
God bless you! (Taken with instagram)

God bless you! (Taken with instagram)

Photo
웃옷과 신발을 강렬한 붉은색으로 매치. 눈에 확 띈다. Man in red.  赤い彗星みたい。 (Taken with instagram)

웃옷과 신발을 강렬한 붉은색으로 매치. 눈에 확 띈다. Man in red. 赤い彗星みたい。 (Taken with instagram)

Photo
빅이슈 이번호의 표지모델은 스머프. ビッグイシュウー 最新刊の表紙モデルはスマプだった。 (Taken with instagram)

빅이슈 이번호의 표지모델은 스머프. ビッグイシュウー 最新刊の表紙モデルはスマプだった。 (Taken with instagram)

Photo
오랫만에 맛보는 회사식당 아침세트.  (Taken with Instagram at 삼양사)

오랫만에 맛보는 회사식당 아침세트. (Taken with Instagram at 삼양사)